카페라떼랑 카푸치노랑 어떻게 다를까? 가끔 마시면서 차이가 뭔지 항상 궁금했었는데 이것저것 찾아 보다가 이 사진 한장으로 정리가 되는것 같아서 바로 업로드.



오래간만에 에스프레소 커피를 이용한 것들을 만드는데 갑자기 헷갈리기 시작한 카푸치노랑 카페라떼 ;;;

그래서 간편하게 구분이 되는 것들을 찾을수 있었다. 


카푸치노랑 카페라떼의 차이점을 처음에는 Foamed Milk 부분에 그림이 있냐 없냐에 난 구분을 했었는데 ㅋㅋㅋ

그런데 그런 것이 아니라 Steam Milk의 배분에 따라서 차이가 있는거구나. 커피에 관심이 있으면서도 이렇게 모르고 있었다니 ;; (항상 드립만 마시다 보니 이런걸 디테일하게 알수가 있나.) 그런데 내가 만든 카페라테는 아메리간 스타일보다는 이탈리안 스타일인듯.. 그래도 예전에 샀던 에어로치노로 이것저것 만들어 마실수 있어서 좋다. 


이제 시럽도 몇가지를 사야 될것 같다.;;; 아 또 이것저것 구색을 맞춰야 하는구나. ;;;



그래서 에어로치노로를 이용해서 만든 내 커피는 카페라떼로 정의 하기로 했다. 



가끔 마시는 우유가 든 커피가 좋긴 한데 그래도 난 아메리카노가 가장 좋은것 같다.

요즘 날씨가 더우니까 아이스로 마셔야지 :)



Caffe Latte & Ice Americano

Nespresso Pure Origin / Rosabaya De Colombia

Nespresso U


Posted by 꾸시 꾸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가 좋아하는 마메종 머그컵에 투샷 에스프레소로 만든 카푸치노 :)
토핑을 시나몬을 뿌렸는데, 시나몬의 향 때문에 그런지 우유의 고소함이 안느껴졌다. 다음에는 시나몬을 뿌리지 말고 마셔야겠다. ㅋ


Posted by 꾸시 꾸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에스프레소를 마실때 샷으로만 마시게 되면 부담이 될때 이탈리아에서는 위에 생크림을 올려서 마시는 경우가 있다. 이걸 `까페 꼰 빤나`라고 하는데 그저께 코스트코에서 사온 휘핑을 이용해서 만들어봤다.

먼저 에스프레소 잔에 샷을 추출한 후에 (나는 투샷을 추출했다.) 약간의 우유를 넣어주고 그 위에 휘핑기를 이용해서 생크림을 올려줬다.


아직 생크림을 올리는 경험이 없어서 그런지 모양이 그렇게 이쁘게 나오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여지껏 한것 중에서는 그나마 잘 나온것 같다. ;;; 

이번에 원두를 `스타벅스 에스프레소 로스트`로 바꿔서 추출을 해봤다. 역시 스타벅스 원두는 강배전이라서 그런지 기타 음료를 만들때 조합은 괜찮지만, 샷으로 마실때는 아직 나에게는 좀 무리 인것 같다. ;;;
 
Posted by 꾸시 꾸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기전에 항상 커피의 유혹에 빠지곤 하는데...
오늘도 어김없이 커피의 유혹은 결국 에스프레소 한잔을 마시고 자기로 했다.
가지고 있는 에스프레소잔 중에 12월에 제일 잘 어울리는 크리스마스 시즌 에스프레소 잔에 미리 예열을 한 후... 투샷으로 내리고 각설탕은 이번에는 작은거 하나만 넣었다.

웹서핑을 하다가 어떤 사람이 적은 글을 보게 되었는데, 그 사람은 매장에서 에스프레소를 주문할때 꼭 우유를 같이 주문한다고 했다. 그래서 2/3정도 마시고 나머지는 우유랑 섞어서 커피우유로 마무리를 한다나?

오늘 저녁에는 나도 그렇게 해봤는데 은근히 괜찮은것 같다.  
Posted by 꾸시 꾸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처음 만든 카페라떼. 
8oz 머그컵에 각설탕을 넣은 후 투샷으로 추출한 에스프레소를 머그컵에 넣어서 설탕과 섞은 후 에어로치노로 만든 라떼 우유거품을 천천히 넣으면서 살짝 섞고, 나머지 마지막 거품 부분을 동그랗게 돌리면서 마무리를 했다.


아직 어설퍼서 라떼 아트는 생각도 하지 못하고 있지만, 좀더 연습해서 이쁜 라떼 그림도 꼭 그릴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 ㅋ
 

Posted by 꾸시 꾸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니가 좋아하는 음료중 제일 잘 마시는 메뉴는 `카라멜마끼아또`
사실 카푸치노에서 캬라멜시럽으로 토핑을 하면 되는건데, 이걸 만들면서 정말 힘든건 역시 우유거품이었다. 그리고 마지막 시럽으로 맨 위에 토핑을 해야 되는데 너무 과하게 뿌렸는지  사진 같이 좀 무식하게 되어 버렸다. ;;;;


먼저 카라멜시럽 또는 소스를 컵 바닥에 적당히 뿌려 준 후에 에스프레소 투샷을 추출하고 나서 컵에 넣은 후 섞어준다.
에어로치노로 이용하여 우유거품을 만든 후에 컵에 반 정도 넣은 후 잘 저어서 에스프레소랑 섞은 후 나머지 거품을 넣는다.
맨 위에 카라멜소스를 이쁘게(?) 뿌려서 마지막 토핑으로 마무리를 한다.
 
Posted by 꾸시 꾸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푸치노를 만들때 가장 중요한건 당연히 에스프레소도 중요하지만, 우유거품이 문제였다. 머신에 있는 스팀으로는 도저히 벨벳 거품(?)이 안나서 바로 죽어 버리거나 누군가가 말했던 개거품만 나서 제대로 카푸치노를 만들지를 못했다. 그래서 생각한것이 네스까페 에어로치노... 

에어로치노의 거품은 정말 예술이다. 그리고 너무나 쉽게 만들수 있어서 더더욱 좋다.
그래서 에어로치노를 믿고 오늘 카푸치노를 도전하기로 했다.


먼저 각설탕 2개를 넣고 에스프레소 투샷을 추출해서 섞은 다음 에어로치노로 만든 우유거품을 반쯤 넣고 수저로 섞은 후에 다시 남은 거품을 부어 넣었다. 마지막 맨 위에는 시나몬 파우더로 마무리를 했다.

컵은 스타벅스 톨싸이즈 머그컵을 사용했는데, 사이즈에 딱 맞게 만들어져서 정말 편했다. 컵이 하나 밖에 없는데.. 이거 몇개 더 사야 되나. ;;;; 

 아.. 자꾸 커피잔에 욕심이 생긴다. ;;;;



에스프레소를 넣기 전에 노란 설탕을 먼저 넣어준다. 
그 다음 추출된 에스프레소를 잔에 부어 설탕과 잘 섞는다.
데운 우유를 일정량 잔에 붓는다.
그리고 남은 우유로 거품을 만들어 거품을 커피잔에 얹는다.
마지막으로 시나몬 파우더를 뿌려준다.

카페뮤제오 레시피에서... 
Posted by 꾸시 꾸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에스프레소

Home Cafe 2011.11.19 01:15



모든 커피 음료의 기본이 되는 에스프레소.
그래서 그런지 추출을 얼마나 잘할수 있는가에 따라서 커피 음료의 맛이 달라지기 때문에 머신의 특성을 잘 알아야 되는데, 어느정도의 노말한 값을 찾기 위해서 원두를 얼마나 소비를 했는지 ㅜㅜ

 
크룹스 반자동 머신은 가정용으로 쓰기에는 가격대비 만족도가 높은 머신임에는 분명하다. 하지만 단점도 많은 머신이기 때문에 그냥 무난하게 사용하는 정도로 쓴다면 스트레스를 받지 않고 사용할수 있을것 같다. (특히 스팀으로 우유 거품을 만드는건 생각보다 힘이 든다.)

에스프레소잔에 투샷으로 내린 후에 노란 각설탕을 하나 넣은 후 자연스럽게 녹이면서 조금씩 마시게 되면, 점점 마실때마다 조금씩 느껴지는 달콤함이... 처음에 마실때는 쓴맛이지만 바닥이 보일때쯤이면 달콤함 때문에 또 다시 마시고 싶다는 생각이 들정도의 매력이 있는 커피다.

에스프레소를 추출할때마다 자꾸만 사고 싶었던 머신이 떠오른다. ㅠㅠ

참아야지.. ;;;; 
Posted by 꾸시 꾸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템핑메트

Home Cafe 2011.11.19 00:48



템핑할때 항상 그냥 싱크대에 할때마다 조금은 부담이 되는것 같아서 혹시나 해서 찾아봤더니 템핑메트라는 것이 있는걸 알게 되었다.  그래서 결국 구입을 하게 되었는데, 처음 받았을때 실리콘으로 만들어져 있어서 그런지 냄새가 장난이 아니었다. ;; 
한참동안이나 세제를 풀어서 물에 담궈 놓고 이틀정도 지난 후에 사용을 하니까 이제 냄새가 거의 없어졌다.

템핑매트의 좋은 점은 글라인딩한 원두를 넣을때 여기저기 흘리는 원두가  메트 위에 흘리다 보니까 나중에 청소하기가 편하다. 그리고 템핑 할때도 무리 없이 할수 있어서 좋고 ㅋ

하나둘씩 구입을 하는데, 생각보다 자금이 많이 든다. ;;;; 
Posted by 꾸시 꾸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에스프레소 머신이 처음 생기고 나서 제일 먼저 만들어 마신것이 `아포가또 알 까페`
간단하면서 만들었을때 가장 만족도가 높은 커피라서 손님이 놀러왔을때 제일 손쉽게 대접할수 있는 메뉴이라고들 한다.

아포가토 알까페는 가장 중요한것이 아이스크림인데, 롯데위즐바닐라 맛이 제일 잘 어울린다고 한다. 그래서 이것저것 테스트 해보느라 먹어봤는데 왜 이 아이스크림이랑 가장 잘 맞는지 이제서야 알게 되었다.

만드는 법은 `까페뮤제오`에 나오는 레시피를 참고로 했다.


에스프레소 투샷잔에 아이스크림을 먼저 넣은 후 추출한 에스프레소를 잔 벽을 타고 내리듯 넣은 다음 나머지를 위에 살짝 뿌려준다.

Posted by 꾸시 꾸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