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라떼랑 카푸치노랑 어떻게 다를까? 가끔 마시면서 차이가 뭔지 항상 궁금했었는데 이것저것 찾아 보다가 이 사진 한장으로 정리가 되는것 같아서 바로 업로드.



오래간만에 에스프레소 커피를 이용한 것들을 만드는데 갑자기 헷갈리기 시작한 카푸치노랑 카페라떼 ;;;

그래서 간편하게 구분이 되는 것들을 찾을수 있었다. 


카푸치노랑 카페라떼의 차이점을 처음에는 Foamed Milk 부분에 그림이 있냐 없냐에 난 구분을 했었는데 ㅋㅋㅋ

그런데 그런 것이 아니라 Steam Milk의 배분에 따라서 차이가 있는거구나. 커피에 관심이 있으면서도 이렇게 모르고 있었다니 ;; (항상 드립만 마시다 보니 이런걸 디테일하게 알수가 있나.) 그런데 내가 만든 카페라테는 아메리간 스타일보다는 이탈리안 스타일인듯.. 그래도 예전에 샀던 에어로치노로 이것저것 만들어 마실수 있어서 좋다. 


이제 시럽도 몇가지를 사야 될것 같다.;;; 아 또 이것저것 구색을 맞춰야 하는구나. ;;;



그래서 에어로치노로를 이용해서 만든 내 커피는 카페라떼로 정의 하기로 했다. 



가끔 마시는 우유가 든 커피가 좋긴 한데 그래도 난 아메리카노가 가장 좋은것 같다.

요즘 날씨가 더우니까 아이스로 마셔야지 :)



Caffe Latte & Ice Americano

Nespresso Pure Origin / Rosabaya De Colombia

Nespresso U


Posted by 꾸시 꾸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푸치노를 만들때 가장 중요한건 당연히 에스프레소도 중요하지만, 우유거품이 문제였다. 머신에 있는 스팀으로는 도저히 벨벳 거품(?)이 안나서 바로 죽어 버리거나 누군가가 말했던 개거품만 나서 제대로 카푸치노를 만들지를 못했다. 그래서 생각한것이 네스까페 에어로치노... 

에어로치노의 거품은 정말 예술이다. 그리고 너무나 쉽게 만들수 있어서 더더욱 좋다.
그래서 에어로치노를 믿고 오늘 카푸치노를 도전하기로 했다.


먼저 각설탕 2개를 넣고 에스프레소 투샷을 추출해서 섞은 다음 에어로치노로 만든 우유거품을 반쯤 넣고 수저로 섞은 후에 다시 남은 거품을 부어 넣었다. 마지막 맨 위에는 시나몬 파우더로 마무리를 했다.

컵은 스타벅스 톨싸이즈 머그컵을 사용했는데, 사이즈에 딱 맞게 만들어져서 정말 편했다. 컵이 하나 밖에 없는데.. 이거 몇개 더 사야 되나. ;;;; 

 아.. 자꾸 커피잔에 욕심이 생긴다. ;;;;



에스프레소를 넣기 전에 노란 설탕을 먼저 넣어준다. 
그 다음 추출된 에스프레소를 잔에 부어 설탕과 잘 섞는다.
데운 우유를 일정량 잔에 붓는다.
그리고 남은 우유로 거품을 만들어 거품을 커피잔에 얹는다.
마지막으로 시나몬 파우더를 뿌려준다.

카페뮤제오 레시피에서... 
Posted by 꾸시 꾸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들어서 카푸치노 잔이 왜 이렇게 눈에 밟히는지 ;; 이런저런 그림 그려져 있는것 보다는 이렇게 아무 무늬가 없는 커피 잔이 더 마구마구 끌린다.

이테리 장인들의 한땀한땀 정성이 느껴지는 커피잔.. ㅠㅠ
아 사고싶다... 
Posted by 꾸시 꾸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에스프레소머신 반자동에 있는 스팀으로는 우유거품을 내는데 편차가 너무 심했다. 압력 문제도 있는것 같고, 무엇보다 내가 아직 많이 서툴러서 그런지 할때마다 잘 안되고. ㅠㅠ 

그러다가 네스프레소 에어로치노3이 나에게 오게 되었다. ㅋ
화이트 였으면 했는데,, 칼라가 블랙이라서 좀 아쉽긴 하지만 그래도 너무너무 이넘이 사랑스럽다.


에어로치노3은 최근에 나온 모델이고, 이전에 나온 에어로치노+가 있는데 차이점은 일단 최근에 나온것이 이쁘다. ㅋ 하지만 편의성을 봤을때는 예전 제품이 손잡이도 있고, 컵에 따를때 홈이 있어서 좀더 세밀하게 할수 있는 것들이 있어서 어떤 사람들은 예전 제품을 더 선호 하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난...  역시 이쁜것이 더 좋더라는. ㅋ


안에는 카푸치노를 만들때 쓰는 스프링 달린 저 부품을 사용을 한다. 그리고 나머지 다른 부품은 따로 보관하는 공간도 있다.


나머지 부품은 여기에 보관. ㅋ 이렇게 디테일하게 만들다니 ;;;;



전체적인 디자인은 정말 심플하게 이쁘게 생겼다. 
이걸 보고 있으면 네스프레소 캡슐머신도 사고 싶다는 생각이 막 드는.. ㅠㅠ
아 그래도 참아야지 :) 
Posted by 꾸시 꾸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 아침은 벨기에식 와플이랑 오믈렛.
가끔 쉬는 날에는 아침은 내가 한번씩 차리곤 하는데 어제 마트에 갔다와서 그런지 먹을것들이 많아서 간단하게 만들었다. 와플에는 그냥 초코시럽 토핑으로 ㅋ


유니는 초코시럽을 뿌린 카푸치노로, 나는 바닥에 카라멜시럽을 깔아 놓은 카푸치노로 ;;
아 그런데 정말 어설픈 저 토핑 ;;
 
Posted by 꾸시 꾸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